FAQ Frequently Asked Questions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제외한 세션에서는 영어로 자료 작성 및 발표를 하게 됩니다.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할 필요는 없으나 영어를 쓰는 것에 거부감이 있다면 다소 힘들 수 있습니다. 학교에서 영어강의를 듣고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정도의 실력이면 충분합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주중에 이뤄지는 팀 세션은 영어, 한국어 중 편한 언어로 진행됩니다. 토요일에 진행되는 Ground Session만 영어로 진행됩니다. 반면 기업과의 산학협력 프로젝트의 경우 한국어로 진행됩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온라인 지원서가 영어로 되어있기는 하지만, 한국어와 영어 둘 중 어떤 언어로 작성하셔도 무방합니다.

재무, 경영전략, 마케팅 분야에 대한 지식을 갖추고 있다면 활동이 더 수월하겠지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지식은 각 팀의 매니저들의 교육을 통해 지식을 채워나갈 수 있기 때문에 배우려는 열정이 가장 중요합니다.

1차 면접에서는 영어로 된 Business Case를 풀지만 저희가 보는 것은 지원자 분의 경영학 지식이 아니라 상식 수준의 지식을 활용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논리력입니다. 따라서 경영학 지식이 부족하여 문제를 풀지 못 하는 경우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또한 1차 면접에서 영어 독해가 가능하고 영어 강의에서 적당한 수준으로 발표를 할 수 있다면 영어로 Business Case를 푸는 데 크게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ShARE-Seoul은 경영학의 전 분야를 아우르는 Generalist이자 한 분야의 Specialist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한 팀에서 활동하며 특정 분야를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Ground Session에서 다른 팀의 발표를 듣고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타 분야의 지식을 쌓을 수 있습니다. 첫 학기가 끝나고, 원하는 경우 두 번째 학기에 팀 이동이 가능합니다. 또한, 하나의 기업을 세 팀 모두 분석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다각적이며 종합적인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

주중에 평균 4번 진행되는 Team Session은 주로 저녁 시간대에 시작하며, 팀 별로 모이는 요일이 상이합니다. 위치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중간 지점 또는 세 학교를 번갈아 가면서 모이게 됩니다. 토요일에 진행되는 Ground Session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를 번갈아 가며 세션이 진행됩니다.

매주 토요일 Ground Session과 뒤풀이가 진행되므로 토요일 하루는 온전히 ShARE-Seoul에 투자할 수 있으셔야 합니다. 또한 높은 수준의 발표 준비를 위해 주중에 주 평균 4회 팀 모임이 진행됩니다. 물론 수업과 병행하느라 바쁠 수 있지만 그 이상으로 많은 것을 얻어갈 수 있다고 자부합니다.

시험 기간에는 학회 활동을 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시험 준비에 집중할 수 있어 학점은 크게 영향 받지 않습니다.

홈페이지 shareseoul.com으로 접속하여 메인 페이지에 있는 지원서 작성하기를 누르시고 온라인으로 작성하시면 됩니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지원서 접수를 위해 온라인으로만 지원서를 받고 있습니다.

모든 학회원들이 연속 2학기 활동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단, 지원서 작성 이전에 참여 여부가 결정된 교환학생 프로그램 등의 경우, 다녀온 후 남은 한 학기 활동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금요일 23:00까지 개별 문자로 연락을 드릴 계획입니다. 하지만 모든 지원자 분들의 지원서를 자세히 읽고 신중하게 회의를 진행하는 관계로, 보다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